글동네

행복을 나눠 드립니다by 펜끝 이천 리

20240611행복을나눠드립니다.jpg





싱그런 햇살 따라 걷는 아침.
분주함 속에 왠지 기분 좋은 이유는 오늘 만난 택시 기사님 덕분이다. 나지막한 목소리로 인사하며 가는 내내 기사님네 가족, 자식 등등 살아가는 소소한 이야기에 나도 모르는 새 마음이 열린다. 그렇게 한참을 가다 갑자기 주섬주섬 뭔가를 집어 건네시는 기사님.
"왕사탕 좋아해요?"
"아... 네. 감사합니다."
두 손으로 받자마자 같이 공부하는 학우들과 나눠 먹으며 힘내라고 한 움큼 더 건네주신다.

"내 차에 타는 손님들이 행복했으면 해요. 그래서 나는 행복을 나눠주는 아저씨예요. 하루 웃으며 시작하면 기분도 좋잖아요~ 허허허“

살아보니 행복하게 사는 게 최고더라며 행복하니 아플 일도 없다고 하시는 기사님의 얼굴엔 평온함이 담겨 있다. 아침의 불미스러웠던 일에 화났던 내 마음도 이내 사그라졌다.
기사님은 누구를 만나면 선뜻 자판기 커피라도 먼저 사고 베푼다고 하신다. 그러면 상대가 나중에 꼭 고마워한다고 늘 먼저 챙겨주는 마음이 참 따스하다. 주위에도 별일 아닌데 서로 지지고 볶고 참 힘겹게들 산다고 그럴 게 뭐 있냐고 하시는 택시 기사님의 말에 삶의 연륜이 묻어난다.

젊었을 적 사업이 힘들어지며 가진 것 모두 잃고 다시 찾은 삶을 귀하게 대하는 마음가짐에 내 눈시울이 붉어졌다. 이렇게 날마다 감사하고 기뻐하며 살아가는 분이 계신다니. 당장 닥친 일에 이것저것 불평, 불만투성이였던 내 마음이 뜨끔해지는 오늘. 차 많은 아침 도로에 빵빵거리며 달리는 차들 가운데 양보하는 기사님의 뒷모습에서 진정한 삶의 행복과 감사의 의미를 채워본다.



조회수
3,611
좋아요
2
댓글
0
날짜
2024/6/14